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책
정통부 전자파 환경보호 종합대책 내놔
정보통신부가 전자파의 환경악화와 유해성논란이 가속화되고 있
는 것과 관련 '전자파 환경보호 5개년 종합대책’을 마련, 내년
부터 2007년까지 시행에 나서기로 했다.

정보통신부는 이 같은 계획에 따라 앞으로 5년간 총 218억5000만
원의 예산을 투입,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과 전파학회, 전파
진흥협회, 정통부 전파연구소를 중심으로 전자파 인체 유해성 여
부 및 대책 기술, 전자파 저감 및 차폐 기술 등의 연구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히 휴대폰 가입자가 3000만명을 넘어선 가운데 휴대폰의 인체
유해성 여부가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는 것과 관련 이에 대한 대
책 기술 개발을 올해부터 2004년까지 22억원을 투입하고 전자파
를 최소화할 수 있는 안테나 기술개발에도 향후 5년간 연 20억원
씩 총 100억원을 투자하는 한편 전자파 적합성(EMC) 설계기술 개
발과 데이터베이스(DB) 구축에 36억5000만원을 각각 투입키로 했
다.

정통부는 이와 함께 국내에 전자파 연구인력이 부족한 실정임을
감안, 대학 정보기술(IT)연구센터에 전자파 환경기술 분야의 석·
박사과정을 설치하고 오는 2010년 7월까지 60억원을 지원하는
등 전문인력 양성에도 적극 나서기로 했다.

정통부는 전문가들의 의견수렴을 거쳐오는 11월까지 대책안을 마
련하고 연말께 최종 종합대책을 확정, 내년부터 시행에 들어간다
는 계획이다

이번 정통부의 전자파 연구과제 참여기관으로는 서울대, 고려대
의과대학(휴대폰 인체 유해성 연구), ETRI(전자파 차폐기술 개
발), 전자진흥협회(EMC설계 기술)등이 선정됐으며 전자파 기술교
육에는 전파학회, 전자파 측정기술에는 정통부 전파연구소가 참
여할 예정이다.

편집부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제20회 환경일자리 박람회
환경법률센터, 제12차 ‘환경법제포럼’ 개최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