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노동
서울 아파트값 22개월만에 하락세
서울지역 아파트 매매값 지난 2001년 1월 이후 처음으로 떨어
진 것으로 조사됐다.

27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지난주 서울지역 아파트 매매값은 평
균 마이너스 0.13%의 변동률을 보여 22개월만에 하락세로 돌아
섰다고 전했다.

지역별로는 강동(-0.59%),송파(-0.51%) 등 10개 구가 일제히
하락해 정부의 잇단 부동산시장 안정대책으로 시작된 약세장이
오랜기간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특히 강남권의 재건축 추진 아파트의 경우 평균 1.51%나 떨어
진 것으로 나타나 10월 들어 급격한 하락세가 이어졌다. 수도권
역시 아파트의 전반적인 침체가 이어지는 가운데 매수자
와 매도자간 관망세가 지속되면서 보합세가 이어졌다.

특히 지난주부터 두드러지기 시작한 과천지역 재건축 아파트의
하락세가 이번주에도 계속됐돼 과천지역 재건축 추진 아파트의
매매값은 평균 3.62% 하락했다.

부동산 관계자는 "지난주 서울시의 강북 "뉴타운" 개발계획이
발표되면서 부동자금이 이 지역으로 몰려들 조짐을 보이고 있
다"며 특히 '은평구 성동구 성북구 등강북 재개발 시범지역
으로 지정된 3개 지역 주변 아파트 값이 오를 가능성'을 점치
고 있다.




편집부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제4회 담수생물 다양성과 활용 국제심포지엄
기상청-행안부, 지진안전캠페인 개최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도시적 실천' KEI 환경포럼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