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노동
대산항 건설 10월부터 본격 추진
대산지방해양수산청은 10월 30일 대죽지방산업단지에서 대산항건설 기공식
을 갖고 부두항 건설에 들어갔다.

2011년까지 4,374억원을 투입하여 건설되는 대산항은 일반화물과 컨테이
너 피더선을 수용하는 1∼2만톤급 총8선석의 부두로 년간 5,885천톤(컨테
이너 214천TEU포함)을 하역할 수 있는 시설능력을 확보하게 된다.

30일 착공에 들어가는 이번 사업은 대산항개발 1단계사업으로 방파제 등
외곽시설 1,336m, 접안시설 460m등에 1,516억원이 투입, 2006년까지 개
발될 예정이다.

대산항은 1991.10.14 무역항으로 지정되었으며 현대오일뱅크, 현대석유화
학, 삼성종합화학 등, 油化 3사의 유류화물 전용부두만 개발되어 있는 상
태.

따라서 유류화물을 제외한 컨테이너 및 일반화물은 내륙운송을 통해 부
산, 광양 및 인천항 등에서 중국을 비롯한 동남아 각국으로 수출되는 불편
함을 겪어 왔다.
해양수산부는 이런 불편함을 덜고 지역경제 발전 및 국가 경쟁력 강화를 위
하여 '99년부터 대산항개발을 위한 기초조사 및 용역 실시 등의 노력을 기
울여 왔다.

대산항 개발이 본격화됨에 따라 부두가 완공되면 전용부두부재로 불편했던
사항이 해결될 뿐만 아니라 컨테이너 및 일반화물을 취급할 수 있는 종합항
만으로 기능을 담당하게 돼 서해중부 전해상 화물수송기지 역할을 하며 유
화3사에서 발생되는 일반화물이 국가부두를 통하여 수출이 가능해질 것으
로 보인다.

또한 물류비 손실을 막아 기업경쟁력이 강화되는 등 지경경제발전에 큰 역
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30일 착공된 사업(안벽2만톤급 1선석, 210m)
의 하역능력은 년간 496천톤(18천TEU포함)의 일반화물량을 처리할 수 있
다.

이정은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