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인물
일본해가 아닌 우리 '동해'를 찾는다
대한민국 사이버 외교사절단- 반크


세계속에서 한국은 왜곡되고 비틀어져 있다. 그중 대표적인 것이 바로 우리 바다인 동해다 이 동해를 찾기 위해 반크(VANK : Voluntary Agency Network of Korea)회원들이 사이버 상에서 나섰다.

반크는 1만 명 이상의 국내외 회원으로 이루어진 대한민국 사이버 외교사절단. 이들은 동해(East sea)의 영어표기가 정부의 외교적 노력 부족으로 일본해(Japan sea)로 표기된 사실에 많dl 분노하며 4년간의 끈질긴 노력으로 동해 찾기에 나섰다.

그 결과 동해표기가 제대로 수정되고 있다는 사실이 세상에 알려졌고 그 때문에 반크는 지금 사람들에게 '동해명칭 바로 잡기 운동본부'라는 이상한(?) 이름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렇게 중요한 일도 반크가 하는 일의 일부분일 뿐이다. 사실 반크는 더 많은 일을 하고 있다. 동해 표기 문제 바로 잡기는 반크가 벌이는 9대 사업 중 하나다. "지난 99년 순수하게 인터넷을 통해 어학공부도 할 겸 외국 친구들을 사귀려다보니 한국에 대해 너무 모르고 있어서 이일을 시작하게 되었다"고 말하는 박기태 씨. 그는 반크의 꿈은 20만의 최정예 풀뿌리 외교 사절단을 확보하고, 회원 한 명 당 5명의 외국친구들을 사귀어 100만 명 이상, 더 나아가 8억 명의 해외 네티즌들에게 한국의 이미지를 바로 심는 것이라고 한다. 그는 한 해에 1만 명 씩 회원이 증가하여도 최소 20년이 걸릴 것이 라고 내다본다며, "처음엔 불가능할 것 같은 일 이었지만 지금은 희망이 보인다고 이야기한다." 우리나라가 아시아의 중심, 동북아의 관문, 전세계의 모든이와 꿈과 우정을 나누는 나라가 되길 원한다면 지금 당장 반크로 달려가 보자. 그리고 내가 그 풀뿌리가 되어보자. (반크 홈페이지 http://prkorea.com)

김영대 기자

김영대  kimyd@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혁신과 지속가능성 컨퍼런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