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방송 영상뉴스
[영상] 반달가슴곰 야생에서 2마리 출산

사진2(어미와새끼가함께).
▲야생에서 태어난 반달곰 새끼가 어미 품에 안겨 있다.

 

 

[환경일보 한종수 기자]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지리산에 방사된 반달가슴곰이 지난해 2마리에 이어 또 다시 새끼 두 마리를 낳았다고 7일 밝혔다.


공단은 어미 반달가슴곰이 몸무게 1∼1.5㎏의 건강한 암·수 새끼 곰 한 마리씩을 지난 1월 초 낳은 것으로 보고 있다. 어미 곰의 출산은 이달 초 몸에 부착된 전파 발신기의 배터리를 교체하면서 확인됐다.

 

지리산에는 현재 새끼들을 포함해 반달가슴곰 19마리가 살고 있다. 공단은 50마리 이상이 야생 상태에서 스스로 집단을 유지해 살 수 있도록 복원 사업을 벌일 계획이다.

 

공단 멸종위기종복원센터 송동주 센터장은 “2015년이면 최소존속개체군 50마리를 형성할 것으로 내다봤으나 올무, 사람에 의한 부적응 등에 대한 변수로 3년을 더 연장해 2018년이면 도달할 것으로 예측한다”고 밝혔다.

 

jepoo@hkbs.co.kr

 

한종수  jepoo@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종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19 제1회 미래지구한국 토론회
국민과 함께하는 '숲 속의 한반도 만들기' 심포지엄
'숲 속의 한반도 만들기' 심포지엄 개최
[포토] 동물원수족관법 개정을 위한 국회 토론회
‘2019년 정부 R&D 사업 부처합동설명회’ 3일차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