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스포츠
LG전자 구본준 부회장의 야구사랑

lg배한국여자야구대회_구본준부회장시구
▲LG배한국여자야구대회에서 구본준 부회장의 시구

【환경일보】김승회 기자 = LG전자 구본준 부회장은 각별한 야구 애정으로 잘 알려져 있다. 실제로 LG트윈스 프로야구단의 구단주이자 사회인야구선수이기도 하다. 구 부회장은 야구 명문 경남중학교 출신으로 현재 경남중·고 기수별 야구팀 선수로 활동 중이다.

 

구 부회장은 LG트윈스의 홈경기 관전은 물론 2군 훈련장을 종종 찾는 등 야구에 대한 사랑이 남다르다. 올해 6월에 1군/2군 선수와 코칭 스 태프 전원에게 ‘옵티머스 LTE II’ 약 100대를 전달해 격려한 바 있다. 구 부회장은 사회인 야구활동을 하면서 오래 전부터 여자야구와 인연을 맺어왔다. 구 부회장이 속한 경남중·고 OB팀은 여자야구팀과 매년 1회 친선경기를 치러왔다.

 

올해 4월에 여자야구 수도권 연합팀과 경기를 치른 후 여자야구 선수들과의 식사자리에서 여자야구의 열악한 환경을 직접 확인할 수 있었다. 여자야구인들이 지속 증가하고 있지만 경기 여건은 여전히 열악했다. 구 부회장은 선수들의 대화에 큰 관심을 기울이고 야구발전을 위해 도울 일이 있으면 기꺼이 돕겠다고 화답했다.

 

이후 LG전자는 여자야구 지원을 위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5월부터 6월까지 LG전자, 한국여자야구연맹, 익산시 등 관계자들간 5차례의 실무 회의 결과 여자야구 저변 확대를 위해 전국 규모의 여자야구대회를 신설키로 결정했다.

 

7월23일 한국여자야구연맹 김을동 회장, 이한수 익산시장, LG전자 경영지원부문장 이영하 사장은 서울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LG배 한국여자야구대회’ 개최를 위한 MOU를 체결했다. ‘LG배 한국여자야구대회’는 여자야구대회로서는 첫 스폰서 리그로 참가 팀, 대회기간, 경기수, 시상규모 등에서 역대 최대 규모다. 또 여자야구 최초로 결승전, 올스타전 등 주요 20경기가 ‘MBC 스포츠 플러스’를 통해 중계된다.

 

구 부회장은 여자야구대회 개막을 축하하기 위해 9월1일 오후 전북 익산 야구장을 방문해 개막식과 개막경기를 직접 관전했다. 구 부회장은 대회사를 통해 “어려운 상황에서도 여자야구를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온 여자야구인들의 열정을 높이 평가하고 싶다”며 “LG의 후원이 여자 야구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여자 야구가 도약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특히 구 부회장은 블랙펄스와 CMS(Central Medical Service)의 개막경기에서 시구자로 나서 눈길을 끌었다. 역동적인 투구로 수준급 야구실력을 발휘했다.

 

ksh@hkbs.co.kr

김승회  ksh@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승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산림청 경남과학기술대학교서 ‘청문청답’
산림청, 한국 우수 산불관리기술 미얀마에 전수
[포토] 국립하늘숲추모원 개원 10주년 기념식
[포토] ‘대한민국 탄소포럼 2019’ - 저탄소 스마트시티 국제포럼
[포토] 영주댐 현황점검 및 처리방안 모색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