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NGO
세이브더칠드런, 폐렴 위험성 알리는 플래시몹 펼쳐

img_8580

▲ 폐렴을 상징하는 파란색으로 페이스페인팅을 한 영세이버들이 거리를 지나는 시민들과 하이파이

브를 하며 저개발국에서의 폐렴의 위험성에 대해 설명했다. <사진제공=세이브더칠드런>

 

[환경일보] 박종원 기자 = 국제구호개발 NGO 세이브더칠드런(대표이사 김노보)이 폐렴의 날을 앞두고 폐렴의 위험성을 알리는 대학생들의 플래시몹 행사를 지난 10일 홍익대와 명동, 인사동 등 서울시내 곳곳에서 열었다.

 

해마다 전세계에서 예방과 치료가 가능한 질병으로 숨지는 5세 미만 영유아의 수는 5초에 1명 꼴인 690만 명에 달하며 특히 폐렴은 5세 미만 영유아 사망 원인의 18%를 차지하는 가장 주요한 요인으로 꼽히고 있다. 더욱이 빈곤 국가의 가장 가난한 가정 아동에게 피해가 집중돼 폐렴으로 사망하는 아동 중 98%가 개발도상국에 거주하고 있으며 감염된 아동 중 54%만이 양질의 의료진으로부터 진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이브더칠드런의 아동권리전문가 그룹인 영 세이버(Young Saver)’가 직접 기획, 진행한 이번 행사는 폐렴의 날의 의미를 알리고 시민들이 직접 아동의 생명을 살리는 활동에 동참하는 계기를 만들기 위해 마련됐다.

 

플래시몹은 폐렴을 상징하는 파란색으로 페이스페인팅을 한 영세이버들이 거리를 지나는 시민들과 하이파이브를 하며 저개발국에서의 폐렴의 위험성에 대해 설명하고 전 세계 5세 미만 어린이들의 다섯 번째 생일을 지켜주자는 바람을 함께 나누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영세이버 민지은씨는 폐렴의 심각성을 많은 사람들에게 알리고 싶어 이번 행사를 기획했다라며 더 많은 사람들이 저개발국 아동의 목숨을 위협하는 폐렴의 심각성을 알게 된 것 같아 뿌듯하다라고 말했다.

 

홍대 거리에서 행사에 동참한 한 참가자도 전 세계 많은 아동이 폐렴을 앓고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마음이 아팠다라며 더 이상 폐렴에 걸리는 아동이 없도록 많은 관심과 지원이 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세이브더칠드런은 이처럼 예방과 치료가 가능한 원인으로 사망하는 전세계 5세 미만 영유아가 더 이상 없도록 이들에 대한 관심과 지원을 추구하는 ‘Hi5 캠페인을 전세계 30여 개국에서 진행하고 있다.

 

pjw@hkbs.co.kr

박종원  pjw@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제4회 담수생물 다양성과 활용 국제심포지엄
기상청-행안부, 지진안전캠페인 개최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도시적 실천' KEI 환경포럼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