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스포츠
‘LG배 한국여자야구대회’ 결승 등 성황리 폐막

lg배 한국여자야구대회 우승팀 1

▲24일 익산 야구장에서 열린 ‘LG배 한국여자야구대회’ 결승전에서 블랙펄스팀이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LG전자 구본준 부회장(중앙 남성), 한국여자야구연맹 김을동 회장이 우승을 차지한 블랙펄스팀

   선수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환경일보] 김승회 기자 = LG전자(대표 具本俊, www.lge.co.kr)가 공식 후원하는 ‘LG배 한국여자야구대회’가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9월1일 개막한 ‘LG배 한국여자야구대회’는 24일 익산 야구장에서 열린 서울 블랙펄스와 고양 레이커스의 결승전을 끝으로 폐막했다. 결승전 결과 블랙펄스팀이 19 대 11로 승리해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대회기간 동안 여자야구대회 평균 홈런 수의 두 배인 12개의 홈런을 기록하는 등 풍성한 기록들이 쏟아졌다.

 

한국여자야구연맹 김을동 회장, 이한수 익산시장, LG전자 구본준 부회장 등이 결승전 관전 후 폐회식에 참석해 선수들을 격려했다. 

 

구본준 부회장은 폐회사를 통해 “이 대회는 28개 팀 500명이 넘는 여자야구 선수들의 뜨거운 열정이 가득한 축제의 한마당이었다”라며 “이를 통해 선수들의 실력 향상은 물론 대중의 관심이 높아진 데 대해 매우 기쁘다”고 강조했다. 또 “이를 계기로 한국 여자야구가 앞으로 지속 도약하길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구 부회장은 이날 저녁 익산비즈니스관광호텔에서 열린 ‘LG배 한국여자야구대회 폐회식’에 참석해 우승팀과 최우수 선수상을 시상했다. 우승을 차지한 블랙펄스팀에게 상금과 LG생활건강 화장품 세트, 최우수선수 블랙펄스팀 이민정 선수에게 LG 울트라북 노트북을 수여했다. 

 

이외에도 LG전자는 부문별 우수선수와 감독 등을 선정해 시네마3D스마트 TV, 트롬 세탁기, 디오스 김치냉장고 등 LG전자 주요 가전제품들을 부상으로 제공했다.   

 

‘LG배 한국여자야구대회’는 LG전자와 익산시가 주최하고, 한국여자야구 연맹과 익산시야구협회가 주관하는 전국여자야구대회다.

 

특히 여자야구대회 중 첫 스폰서 리그로 참가 팀, 대회기간, 경기수, 시상규모 등에서 역대 최대 규모다. 또 여자야구 최초로 총 57경기 중 결승전, 올스타전 등 주요 20경기가 ‘MBC 스포츠 플러스’를 통해 중계돼 관심을 모았다.

 

ksh@hkbs.co.kr

김승회  ksh@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승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북촌에 사는 사람, 북촌을 찾는 사람
[국감] 국회 환노위 '노동부 산하기관' 국정감사 시작
[국감] 산자위, '한국광해관리공단' 국정감사 개시
[국감] 농축위, 산림청 국감 개시
[국감] 행안위, 서울시 국정감사 시작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