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통일·국방
국산 소형항공기로 공군조종사 훈련

국산 4인승 소형항공기(KC-100)<사진제공=국방부>



[환경일보] 한이삭 기자= 국방부는 국토교통부, 방위사업청, 한국항공우주산업(주)와 국내에서 자체 개발한 4인승 소형항공기(KC-100)를 공군 비행실습용훈련기로 활용하고 국내 항공산업 발전을 위해 향후 민․군 공동 활용이 가능한 분야의 항공기술 개발과 실용화에 협력하는 협정서(MOU)를 체결했다.

국토교통부는 항공분야 연구개발 사업으로 최근 5년간 4인승 소형항공기 KC-100 시제기 개발을 통해 항공기 제작․인증에 대한 원천기술을 확보하고, 미 연방항공청(FAA) 입회 하 국내인증을 취득함에 따라 항공기 국산화 및 해외 수출기반 조성을 목적으로 우선 국내 보급 및 실용화를 위해 국방부, 방위사업청, 공군 등과 협력해왔다.

국방부, 방위사업청, 공군은 관계기관이 모두 참여한 가운데 수차례 협의과정을 거쳐 국내 구매 우선 추진 정책 등 관계법령에 따라 현재 공군 비행실습용훈련기로 활용중인 러시아산 4인승 항공기 T-103을 향후, 국산 소형항공기(KC-100)로 대체‧활용하기로 했다.

국토교통부와 한국항공우주산업(주)는 민간에서 개발한 4인승 소형항공기를 군에서 실용화하기 위해 필요한 기술개발을 지원하고 납기 준수와 국내외 보급 등 실용화를 위해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이번 민관군 협력으로 국산 KC-100을 공군 비행실습용훈련기로 활용하게 되면 약 150억원의 수입대체 효과가 기대되고 이를 토대로 국산 경항공기, 민간 무인항공기 실용화 개발에도 성공할 경우 2022년경에 약 1만명의 고용창출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우리나라는 민간 항공기 제작‧수출 기반 등이 부족해 민간 항공기 전량을 수입에 의존함에 따라 매년 4조원 이상의 외화가 유출되고 있는 실정이다.

또한 공군은 국산 KC-100을 비행실습용훈련기로 활용하게 되면 기본훈련기 KT-1과 고등훈련기 T-50에 이어 조종사양성에 필요한 훈련과정을 모두 국산 항공기 체계로 갖추게 된다.

press@hkbs.co.kr

박순주  parksoonju@naver.com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순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혁신과 지속가능성 컨퍼런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