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통일·국방
젊은 보라매들의 비상이 시작됐다

 

▲ (왼쪽부터) 해병대 전우이자 동기 조종사가 된 김준영, 김태건, 정지원 중위가 T-50 고등훈련기 앞에서 주먹을 쥐어보이고 있다.

<사진제공=공군정훈공보실>

(



[환경일보] 박미경 기자 = 빨간 마후라는 불굴의 의지와 열정을 표현하는 대한민국 공군 조종사의 자랑이다. 2014년 빨간 마후라를 목에 건 젊은 보라매들의 비상이 시작됐다.

 

공군은 최차규 참모총장이 참석한 가운데 522 1전투비행단에서 ‘2014-1차 고등비행교육 수료식 거행했다.

 

이날 수료식을 통해, 지난 18개월여간 혹독한 훈련과 까다로운 자격 테스트를 통과한 60명의 조종사들이 빨간 마후라를 목에 걸었다.

 

입문-기본-고등비행교육을 통해 조종사로서 필요한 기본소양과 전문조종능력을 갖추게 된 신임 조종사들은 앞으로 자신의 주기종에 따라 전투기입문과정(LIFT: Lead-In Fighter Training) 또는 작전가능훈련(CRT: Combat Readiness Training)을 받은 뒤 전투기, 수송기, 회전익기 등 항공기 조종 임무를 수행할 계획이다.

 

수료식은 전사·순직 조종사들의 위국헌신 정신을 기리는 명예의 단상의식을 시작으로 수료증서 수여, 성적우수자 시상, 조종흉장 및 빨간마후라 수여, ‘빨간마후라군가제창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한편, 이번 수료식에서는 해병대 병 복무를 마치고 조종사가 되기 위해 공군에 재입대해 빨간마후라를 목에 걸게 된 신임조종사들이 있어 눈길을 끌었다. 김준영, 김태건, 정지원 중위(이상 학사 128)가 바로 그 화제의 주인공이다.

 

이들은 모두 해병 만기 제대 후 조종사의 꿈을 안고 공군에 재입대해, 마침내 수료식에서 빨간 마후라를 목에 걸며 그 꿈을 이뤘다. 남들은 가지도 마치기 힘든 두 가지 고된 훈련을 극복하고, 당당히 해군의 상징 빨간 명찰과 공군의 상징인 빨간 마후라를 손에 얻은 것이다.

 

세 사람은 상명하복의 위계질서를 중시하는 해병대와 달리, 공군은 상호존중과 자율적 문화가 발달한 것 같다, “규모, 위치, 임무 등 두 조직의 모습은 많이 다르지만, 조국수호를 위한 일전불퇴의 정신은 공군·해병대 모두 똑같다고 말했다.

 

한편, 학사 120기 기상장교로 복무 후 조종사가 되고자 재입대한 문지훈 중위, 현 전라시설단장 오두원 대령(공사 33)의 아들인 오창열 중위, 전 교육사령부 27예비단장 출신의 윤정용 예비역 대령(공사 29) 아들인 윤현필 중위 등도 남다른 사연으로 주목을 받았다.

 

최차규 총장은 수료식에서 직접 수료생들에게 빨간 마후라 매어주며 침과대단(枕戈待旦)의 자세를 견지하고 부단히 연마해, 조국이 필요로 할 때 제몫을 다할 수 있는 강한 보라매로 다시 태어날 줄 것 당부했다.

 

glm26@hkbs.co.kr

박미경  glm26@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미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