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통일·국방
공군, 대형수송기 C-130J 전력화

공군,

▲ 공군 최차규 참모총장과 행사에 참석한 주요내빈들이 C-130J 수송기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공군 정훈공보실>



 

[환경일보] 박미경 기자 = 공군은 610일 제5공중기동비행단(이하 5) 주기장에서 최차규 공군참모총장과 국방부, 합동참모본부, 방위사업청 등이 참석한 가운데 C-130J 전력화 행사를 거행했다.

 

이날 행사는 방위사업청의 사업추진경과보고를 시작으로 감사패 수여, 참모총장 기념사, C-130J 착륙 시현 순으로 이어졌다.

 

또한 5단장 김재범 준장(공사 34)과 록히드마틴조지 슐츠(George A. Shultz) 부사장의 인수서명으로 C-130J공군에 정식 인도됐음을 알렸다.

 

▲ 공군 최차규 참모총장이 조지 슐츠(George A. Shultz) 록히드마틴부사장에게 감사패를 수여하고 있다.


이번에 전력화된 C-130J 슈퍼 허큘리스(SUPER HERCULES) 기존에 운용하던 C-130H보다 엔진의 추력은 증대된 반면 연료 소모율은 오히려 줄어들어 최대 순항속도와 거리가 증가됐.

 

또한 기존의 아날로그 형태였던 항공전자계통이 디지털화됨으로써, 메인컴퓨터에 의해 각 기관별 시스템에 대한 모니터링이 자동으로 이뤄질 뿐만 아니라 비행 중에 조종사가 항공기 상태에 대해 즉각적으로 인지할 수 있도록 헤드업 디스플레이(Head Up Display) 장치가 적용되는 등 편의성이 증대됐다.

 

이처럼 장비 조작에 대한 부담이 줄어들면서, 비행안전은 물론 기체정비 효율성도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최차규 참모총장은 기념사를 통해 동남아 전 지역이 작전반경에 포함되는 C-130J가 도입됨에 따라 국제사회의 요구에 부응하기 위한 다양한 지원활동에 적극 참여하게 될 것이라며, 오는 10월부터 C-130J의 정상작전이 가능하도록 교육훈련과 작전수행 능력 신장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glm26@hkbs.co.kr

박미경  glm26@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미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혁신과 지속가능성 컨퍼런스
물관리 일원화 ‘환경정책 100분 토론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