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통일·국방
미7공군사령관, 국산훈련기 T-50 체험비행

 

 

▲미7공군사령관 주아스 중장이 국산 초음속 훈련기 T-50 체험비행을 앞두고 임무조종사 천영호 소령과 항공기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공=공군본부 공보과>



 

[환경일보] 박미경 기자 = 7공군사령관 주아스(Jan-Marc Jouas) 중장이 626일 공군 1전투비행단에서 국산 초음속 훈련기인 T-50 훈련기에 탑승해 비행했다.

 

이번 T-50 탑승은 공군구성군사령관으로서 우리 공군 고등훈련기의 탁월한 성능과 비행교육체계의 우수성을 이해하는 차원에서 추진됐다.

 

F-16F-15가 주기종인 전투조종사로서 3100시간 이상의 비행시간 기록을 보유하고 있는 주아스 사령관은 이날 제189비행교육대대 비행대장 천영호 소령과 함께 활주로를 박차 올라 임무공역에 진입한 후 조종간을 직접 잡고 선회와 루프, 스플릿-S 학생조종사들이 실제로 수행하는 다양한 공중기동을 실시했다.

 

임무를 마치고 돌아온 주아스 사령관은 “T-50 항공기는 기체 성능과 안전성이 매우 뛰어나 정예 전투조종사 양성에 최적인 훈련기다세계 최고의 훈련기라 불리는 T-50의 탁월한 비행성능에 감탄했다고 전했다.

 

한편, 주아스 사령관은 1979년 미공군사관학교를 졸업(공사 27기급)하고 미공군정보감시정찰국 부국장, 태평양공군사령부 특별보좌관 등을 거쳐 20121월에 오산기지의 미7공군사령관으로 부임했다.

 

▲ 미7공군사령관 주아스 중장이 임무조종사 천영호 소령과 함께 국산 초음속 훈련기 T-50체험비행을 위해 활주로로 이동하고 있다.


 

glm26@hkbs.co.kr

박미경  glm26@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미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혁신과 지속가능성 컨퍼런스
물관리 일원화 ‘환경정책 100분 토론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