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스포츠
한국타이어, 2014 CJ 슈퍼레이스 제패

한국타이어가 후원하는 아트라스BX 레이싱팀이 ‘2014 CJ 슈퍼레이스’ 시즌 챔피언을 거머쥐며 한국타이어의 글로벌 Top Tier 기술력을 재확인했다. <사진제공=한국타이어>


[환경일보] 박재균 기자 = 글로벌 선도 타이어 기업 한국타이어(대표이사 서승화)가 후원하는 아트라스BX 레이싱팀이 ‘2014 CJ 슈퍼레이스’ 시즌 챔피언을 거머쥐며 한국타이어의 글로벌 Top Tier 기술력을 재확인했다.

 

11월2일 전남 영암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에서 열린 CJ 슈퍼레이스 슈퍼 6000클래스 최종전인 8차전에서 아트라스BX 레이싱팀의 조항우 감독이 1위로 포디움 단상에 오르며 시즌 종합 챔피언을 차지했다.

 

슈퍼6000 클래스는 국내 경주차량 가운데 가장 빠른 속도와 파워(6200cc 425마력)를 가진 국내 유일의 스톡카 경주대회로 팀간 경쟁은 물론 타이어의 메이커 간 기술력 경쟁 각축장으로도 유명하다.

 

조항우 감독은 극한의 주행 조건 속에서 펼쳐지는 모터스포츠 대회에서 한국타이어의 글로벌 Top Tier 기술력과 함께 시즌 총 4번의 포디움(1위 3회, 2위 1회) 및 종합 1위를 차지하며 한국타이어의 독보적인 기술력을 입증했다.

 

한국타이어 관계자는 “기술의 리더십 강화로 다양한 주행 조건 속에서도 일관된 타이어 성능과 품질을 통해 한국타이어 후원팀의 승리를 견인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국내·외 모터스포츠 후원 활동을 통해 리딩 글로벌 타이어 기업으로 위상을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타이어는 1992년 국내 최초의 레이싱 타이어인 Z2000 개발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모터스포츠 활동을 시작했으며, 독일 투어링카 마스터즈(DTM)와 함께 ‘뉘르브르크링 24시’, ‘월드 랠리 챔피언십’, ‘포뮬러 드리프트’ 등 세계 유수의 모터스포츠 대회에 레이싱 타이어를 공급하거나 참가팀 후원 등을 통해 프리미엄 기업으로서 이미지를 강화하고 있다.

 

parkjk22@hkbs.co.kr

박재균  parkjk22@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재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