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통일·국방
6ㆍ25전쟁 중 납북자 260명 추가
[환경일보] 이연주 기자 = 6ㆍ25전쟁 납북피해 진상규명 및 납북피해자 명예회복위원회(위원장 정홍원 국무총리)는 12월8일 제16차 회의에서 독립운동가 1명을 포함해 총 260명을 6ㆍ25전쟁 납북자로 추가 결정했다.

이로써 2010년 12월 위원회 출범 이후 지금까지 모두 3635명이 6ㆍ25전쟁 납북자로 공식 인정됐다.

이번 회의에서는 각 시․도실무위원회(위원장 : 시ㆍ도지사)의 사실조사와 소위원회(위원장 : 통일부차관) 심의를 거친 283명을 심사해, 이 중 260명은 ‘납북자 결정’으로, 2명은 ‘납북자 비결정’으로, 21명은 ‘납북확인 판단불능’으로 결정을 내렸다.

납북자로 결정된 260명 중에는 한남수(독립운동가, 한성임시정부 재무부 차장), 노구현(서울지방검찰청 검사) 등 사회지도층 인사도 포함되어 있다.

한남수는 1919년 4월 선포된 한성임시정부 준비위원회 위원으로, 재무부차장을 역임했고, 노구현 전 검사는 서울지방검찰청 검사로 재직했다.

한편, 위원회는 지난 9월에 열린 제15차 회의에서 납북자 관련 자료의 수집 및 분석 기간이 2015년 12월12일까지 1년 연장됨에 따라 납북 피해자들의 아픔을 위로하고 그들의 명예회복을 위해 납북 피해 신고 기간을 2014년 12월31일에서 2015년 12월12일까지 함께 연장했다.

신고는 신고인의 주소지 관할 시·군·구청 및 재외공관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yeon@hkbs.co.kr

이연주  yeon@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연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김재현 산림청장 ‘산림일자리위원회’ 참석
문희상 국회의장, 다문화가정 학생들 격려
무더운 여름엔 역시 ‘쿨맵시’
[포토] 제5회 한·중 약용작물 국제화 전략 학술토론회
[포토]‘학교 공기정화장치 합리적 설치방안 모색’ 토론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