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통일·국방
6ㆍ25전쟁 중 납북자 260명 추가
[환경일보] 이연주 기자 = 6ㆍ25전쟁 납북피해 진상규명 및 납북피해자 명예회복위원회(위원장 정홍원 국무총리)는 12월8일 제16차 회의에서 독립운동가 1명을 포함해 총 260명을 6ㆍ25전쟁 납북자로 추가 결정했다.

이로써 2010년 12월 위원회 출범 이후 지금까지 모두 3635명이 6ㆍ25전쟁 납북자로 공식 인정됐다.

이번 회의에서는 각 시․도실무위원회(위원장 : 시ㆍ도지사)의 사실조사와 소위원회(위원장 : 통일부차관) 심의를 거친 283명을 심사해, 이 중 260명은 ‘납북자 결정’으로, 2명은 ‘납북자 비결정’으로, 21명은 ‘납북확인 판단불능’으로 결정을 내렸다.

납북자로 결정된 260명 중에는 한남수(독립운동가, 한성임시정부 재무부 차장), 노구현(서울지방검찰청 검사) 등 사회지도층 인사도 포함되어 있다.

한남수는 1919년 4월 선포된 한성임시정부 준비위원회 위원으로, 재무부차장을 역임했고, 노구현 전 검사는 서울지방검찰청 검사로 재직했다.

한편, 위원회는 지난 9월에 열린 제15차 회의에서 납북자 관련 자료의 수집 및 분석 기간이 2015년 12월12일까지 1년 연장됨에 따라 납북 피해자들의 아픔을 위로하고 그들의 명예회복을 위해 납북 피해 신고 기간을 2014년 12월31일에서 2015년 12월12일까지 함께 연장했다.

신고는 신고인의 주소지 관할 시·군·구청 및 재외공관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yeon@hkbs.co.kr

이연주  yeon@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연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