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기후변화
제4차 산업혁명 기반 국민안전서비스 추진


[환경일보] 김영애 기자 = 국민안전처(장관 박인용)는 제4차 산업혁명을 통한 국민안전서비스 확대와 청년일자리 창출을 위해 국민안전 종합 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최근 대규모 자연재난이나 예측 불가능한 사회재난이 급증함에 따라 불확실성을 줄이고, 사전예측과 예방, 대비·대응, 복구, 조사분석 등 재난관리 전과정에 ICBM 기술을 적극 활용하는 추세이다.

이에 따라 국민안전처는 2017년 1월부터 전담팀(TF)을 구성하고 각 분야별 전문가 자문·컨설팅을 받아 제4차 산업혁명 기술적용 국민안전서비스 및 청년일자리 창출 계획의 기본방향을 확정했다.

또한 지자체 대상 과제공모 등을 통해 90개 과제, 약 1조 5천억원 소요 규모의 과제를 발굴했다. 제안된 90개 과제 중 주요내용을 살펴보면 빅데이터 분야는 ▷다부처 활용 공동장비 체계적 운용 및 관리 시스템 구축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해역별 해양사고 위험도 평가 및 대응지원시스템 구축 등 17개 과제가 제안됐다.

무인기술/사물인터넷 분야는 ▷무인항공기를 활용한 범국가 국민안전 문제 해결을 위한 대응체계 구축 ▷드론·로봇을 활용한 전시동원 물자·장비 수송 훈련 ▷ICBM 기반 한반도 방사능 상시감시체계 구축 ▷사물인터넷 기반 지능형 기상변화 재난대응 도로시스템 구축 등 43개 과제가 제안됐다.

가상현실(AR/VR) 및 인공지능 분야는 ▷재난대응용 소방대원 가상현실기반 훈련시뮬레이터 개발 ▷해난사고 구조 훈련용 표면공급잠수 시뮬레이터 개발 ▷인공지능 기반 통합적 홍수 예·경보 체계 구축 등 30개 과제가 제안됐다. 향후 국민안전처는 분야별 전문가 검토회의를 거쳐 분야별 제안과제에 대한 최종 우선순위를 확정할 계획이다.

국민안전처 유재욱 특수재난정책담당관은 “제4차 산업혁명을 통한 국민안전서비스 확대를 본격 추진하기 위해 꼭 필요한 과제를 선별해 실제생활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향후 주요사업을 중심으로 예산부처에 건의해 예산을 확보하고, 범정부 종합대책을 마련해 정책반영이 될 수 있도록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press@hkbs.co.kr



김영애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제4회 담수생물 다양성과 활용 국제심포지엄
기상청-행안부, 지진안전캠페인 개최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도시적 실천' KEI 환경포럼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