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통일·국방
군대 ‘영창제도’ 2019년 폐지영장 없는 인신 구속, 헌법 영장주의 위배

[환경일보] 영장 없이 인신을 구속해 헌법에 위배된다는 지적을 받아온 군대 징계 중 하나인 영창제도가 폐지된다.

국회 국방위원회(위원장 김영우)는 9월20일 전체회의를 열고 영창제도 폐지를 포함한 군인사법 일부개정법률안(대안) 등 총 11개 법률의 개정안들을 처리했다.

영장 없이 인신을 구속할 수 없다는 헌법 위배 논란을

빚은 영창제도가 폐지된다.

먼저 군인사법 일부개정법률안(대안)의 주요내용은 병에 대한 징계처분 중 하나인 영창을 폐지하고, 군기교육 등 다른 징계 종류를 도입하는 것이다.

현재 병에 대한 징계의 종류로는 강등, 영창, 휴가제한, 근신 등 4가지를 두고 있으나 이번에 의결된 법률안에서는 강등, 감봉, 휴가단축, 군기교육, 근신, 견책 등 6가지를 두는 것으로 변경했다.

현행 영창제도는 영장 없이 인신을 구속해 헌법에 따른 영장주의 원칙에 위배된다는 위헌성 문제가 지속적으로 제기되면서 2019년 1월1일부터 폐지된다.

영창을 폐지하는 대신에 감봉, 휴가단축, 군기교육, 견책을 도입했는데 이 중 ‘군기교육’은 일정기간 동안 국방부령으로 정하는 기관에서 군인 정신·복무 태도 등을 교육하는 것으로, 그 교육 기간만큼 복무기간이 늘어나게 된다.

한편 방위산업기술이 유출 또는 침해되는 경우에는 경제적 피해뿐만 아니라 국가안보적 위협이 크다는 점을 고려해 이에 대해 일반 산업기술 유출·침해의 경우보다 강력한 벌칙을 규정하는 내용인 ‘방위산업기술 보호법 일부개정법률안(이종걸 의원 대표발의)’도 의결했다.

특히 방위산업기술을 외국에서 사용하거나 사용되게 할 목적으로 이를 부정한 방법으로 취득, 사용 또는 공개한 자에 대한 법정형을 현행 ‘15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5천만원 이하의 벌금’에서 ‘20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억원 이하의 벌금’으로 개정해 벌금형의 범위를 대폭 강화했다.

그 밖에 헌법재판소의 헌법불합치 결정 취지를 반영해 개선한 내용을 담고 있는 ‘군인연금법 일부개정법률안(대안)’ 등도 전체회의에서 함께 의결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고양시 스마트도시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대상 수상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제4회 담수생물 다양성과 활용 국제심포지엄
기상청-행안부, 지진안전캠페인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