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건강·웰빙
20~30대, 고위험 음주와 폭탄주 즐겨소주와 맥주 섞은 ‘소맥’이 대부분(93.7%) 차지

[환경일보] 연말연시를 맞아 술자리가 많아지고 있는 가운데 우리나라 20대와 30대 젊은이들이 고위험 음주와 폭탄주를 즐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가 우리나라 국민들의 2017년 주류 소비·섭취 실태를 조사한 결과, 20~30대에서 건강에 무리가 가는 고위험 음주 비율이 높게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지난 10월25일부터 11월6일까지 전국 17개 시·도에 거주하는 만 15세 이상 국민 중 주류 섭취 경험이 있는 2000명(남자 1018명, 여자 982명)을 대상으로 주류 소비·섭취 형태를 설문조사한 것이다.

고위험 음주는 과음, 만취, 폭음과 같이 건강의 해가 되는 수준의 음주를 말하며, WHO 기준으로는 순수한 알코올로 남자 60g, 여자 40g 이상이며, 알코올 도수 17%인 소주 기준으로 남자 8.8잔, 여자 5.9잔에 해당한다.

식약처는 이번 조사 결과 ▷20~30대 연령에서 고위험 음주와 폭탄주 경험 증가 ▷음주자 본인이 생각하는 적정 음주량보다 실제 더 많이 섭취 ▷수입 및 수제맥주에 대한 선호도 증가 추세 등이 주요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20~30대 젊은 연령층에서 폭탄주를 과음하는 경향이 높게 나타났다.

‘6개월 간 한번이라도 음주’ 91.4%

지난 6개월 동안 음주를 한번이라도 경험한 비율은 91.4%로 2016년(90.6%)과 비슷한 수준이었으며 ▷맥주(94.0%) ▷소주(79.8%) ▷탁주(38.6%)를 주로 마셨다.

주류 종류별 1회 평균 음주량도 ▷소주(50㎖) 6.1잔 ▷맥주(200㎖) 4.8잔 ▷탁주(200㎖) 2.9잔 ▷과실주(100㎖) 3.1잔 ▷위스키(30㎖) 4.5잔으로 전반적으로 지난해와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음주 경험자 중(6개월 내) 중 고위험 음주 경험 비율은 57.3%로 2016년(58.3%)과 비슷한 수준이었으며, 성별로는 남성(59.7%)이 여성(54.8%)보다 고위험 음주 비율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연령대별로는 30대(66.3%)가 가장 높았고 ▷20대(63.5%) ▷40대(59.4%) ▷50대(52.6%) ▷60대(48.5%) 순으로 20~30대에서 고위험 음주 경향을 보였다.

폭탄주는 성별로는 여성(39.1%)보다 남성(57%)이 연령대별로는 20~30대가 40~60대에 비해 폭탄주 경험 비율이 높았으며, 지난해보다 20대(5.6%)와 30대(11.6%)에서 뚜렷하게 증가했다.

폭탄주 종류로는 소주와 맥주를 섞은 ‘소맥’이 대부분(93.7%)을 차지했고, 폭탄주를 마시는 이유는 ▷‘술자리 분위기가 좋아져서’(23.1%) ▷‘기존 주류보다 맛있어서’(21.9%) ▷‘회식‧행사에서 함께 마시기 때문에’(19.3%) ▷‘주변사람들의 추천으로’(15.3%) ▷‘빨리 취해서’(7.7%) 순이었다.

주종별 1회 평균 음주량은 ▷소주(50㎖) 6.1잔 ▷맥주(200㎖) 4.8잔 ▷탁주(200㎖) 2.9잔 ▷과실주(100㎖) 3.1잔으로 음주자 본인이 생각하는 적정 음주량(소주 4.3잔, 맥주 4.2잔, 탁주 2.4잔, 과실주 2.6잔)보다 실제 더 많이 마시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생각보다 실제로 더 많이 마시게 되는 이유는 술자리 분위기, 권유 등으로 술을 많이 마시는 환경이 조성된 결과로 보인다.

여성이 생각하는 소주, 맥주 및 과실주 적정 음주량은 ‘저위험 음주량(WHO 기준)’ 보다 많았고, 실제로도 많이 마시는 것으로 조사돼 섭취량 인식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

반면 남성이 생각하는 소주, 맥주, 탁주 및 과실주 적정 음주량은 ‘저위험 음주량(WHO 기준)’ 보다 적었고, 실제 섭취량 또한 소주(1.3잔 초과)를 제외하고 적게 마셨다.

여성이 생각하는 적정 음주량은 ‘저위험 음주량(WHO 기준)’ 보다 많은 반면, 남성이 생각하는 적정 음주량은 저위험 음주량 보다 적었다. <자료제공=식품의약품안전처>

수입맥주, 수제맥주 소비 증가

최근 수입맥주와 수제맥주 음주 경험은 각각 66%와 23.6%로 2016년(54.4%, 17.7%)에 비해 각각 11.6%와 5.9% 증가했다.

수입‧수제맥주를 찾는 이유는 주로 ▷‘기존 주류보다 맛이 있어서’(34.3%, 28.1%) ▷‘호기심’(15.8%, 19.3%) 등으로 조사됐으며, 선호도 증가는 수입‧수제맥주가 기존 국내 맥주에 비해 다양한 맛과 향으로 젊은 여성 소비자층을 사로잡은 결과로 풀이된다.

수입맥주와 수제맥주 음주 경험은 여성이 65%와 24.6%로 지난해(50.6%, 14.6%)보다 각각 14.4%와 10% 증가했고 남성은 67%와 22.7%로 지난해(58.0%, 20.5%)에 비해 각각 9%와 2.2% 증가했다.

연령별로는 수입‧수제맥주 음주 경험 모두 30대에서 가장 많았고 20대, 40대 순으로 조사됐다.

식약처는 알코올 함량이 낮은 주류라 하더라도 많이 마시는 경우 건강을 해칠 수 있으므로 음주 빈도와 음주량을 체크해 건강한 음주 습관을 갖는 것이 바람직하며, 저위험 음주량 기준으로 섭취할 것을 당부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제4회 담수생물 다양성과 활용 국제심포지엄
기상청-행안부, 지진안전캠페인 개최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도시적 실천' KEI 환경포럼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