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제주권
제주, "한림 축산폐수방류 논란 지하수 수질개선 총력"道상하수도본부, ‘한림정수장 고도정수처리 증설 타당성용역’ 발주
양돈분뇨 불법베출로 지하수가 죽어가고 있다

[제주=환경일보] 김태홍 기자 = 축산폐수 유입 논란을 빚고 있는 서부지역 지하수 수질개선이 마련된다.

제주자치도 상하수도본부(본부장 강창석)는 서부지역 안정적 상수도 공급을 위한 중장기 계획을 수립한다고 30일 밝혔다.

한림지역은 10년 전부터 질산성질소가 먹는 물 수질기준 10mg/L에 근접한 9mg/L 내외의 수준을 보여 수질개선 문제가 지속적으로 제기됐다.

이에 상하수도본부는 2008년 광역상수도 2단계 사업이 완료 되면서 금악, 서광정수장 공급량(8,000톤/일)을 확대해 한림지역 일부를 광역 상수도로 대처했으며, 2012년에는 질산성질소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고도정수처리시설(10,000톤/일, NF막)을 도입해 2016년부터 본격 가동 중에 있다.

수질검사 결과 한림정수장 원수의 질산성질소는 8~9mg/L로 예전과 변함이 없고, 2016년 고도정수처리시설 도입(10,000톤/일)후 정수는 7~8mg/L이하로 상시 유지되고 있으며, 실제 수용가에는 6mg/L 전후로 나타나고 있는 실정이다.

그러나, 주민들은 축산폐수 무단방류사건 이후 수돗물을 크게 불신하고 있어, 상하수도본부는 수돗물에 대한 불신을 해소하기 위해 옹포수원 등 4개소 원수에 반기 1회 수질 검사하던 것을 주1회로 검사를 강화했고, 주변용천수도 질산성질소 등 오염지표성분 7종을 월1회 추가 모니터링 중이며, 고도정수처리 기능 향상을 위해 막 모듈 교체비 4억원을 상반기 중 투입 할 예정이다.

또 한림정수장 고도정수처리증설, 대체취수원 개발, 한림정수장 공급량 축소 및 광역정수장 공급확대 방안 등 서부지역의 수질문제 근본적 해결을 위한 ‘한림정수장 고도정수처리 증설 타당성용역’을 1월에 발주했다.

상하수도본부는 앞으로 용역 결과에 따라 대체취수원개발 및 고도정수처리 증설 등 수자원체계 다변화를 통한 중장기계획을 수립해 중앙부처협의를 통한 재원확보, 수도정비기본계획 반영, 사업추진 등 2021년까지 서부지역 상수도 수질문제를 항구적으로 해결해 나갈 방침이다.

김태홍 기자  kth6114@naver.com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일연 유현덕의 캘리그래피] ‘추분’
[포토] 고양시 스마트도시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대상 수상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제4회 담수생물 다양성과 활용 국제심포지엄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