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스포츠
주니어 쇼트트랙 대표, 추가선발 ‘논란’선발대회로 순위 확정됐는데… 2명 추가 선발 ‘의혹’

[환경일보] 평창 동계올림픽 과정에서 행정실수와 미흡한 대처로 질타를 받은 빙상연맹이 이번에는 세계 주니어 쇼트트랙 선수 추가 선발과 관련해 논란에 휩쌓였다.

27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대한체육회 업무보고 질의에서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은 "3월2일부터 폴란드 바르샤바에서 열리는 ‘2018 세계주니어 쇼트트랙 선수권대회’에 출전하는 대표선수 선발 과정에 문제가 없었는지 점검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대한빙상경기연맹은 지난해 12월8일 홈페이지에 공고를 내고, 23일부터 이틀간 선발전을 통해 세계주니어대회에 참가할 남녀 각각 4명씩 8명의 쇼트트랙 선수를 선발하겠다고 밝혔다. 그런데 1월17일 공고에는 남녀 각각 5명씩 10명으로 바뀌었다.

계획보다 남녀 각각 1명씩 2명을 더 선발한 것인데, 출전 선수를 왜 더 선발했는지에 대한 이유나 과정에 대한 설명은 없었다.

빙상연맹이 선발대회가 끝난 이후 갑작스레 선수 2명을 추가하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이에 대해 빙상계는 해석이 분분했다. 특히 일부에서는 특정대학교에 입학하기로 한 선수를 배려한 것 아니냐는 의혹마저 나왔다.

이에 대해 대한빙상경기연맹은 27일 오후 김병욱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를 통해 “2017년 12월28일 쇼트트랙 경기력향상위원회 회의에서 선수 부상 등을 대비해 단체전(계주) 예비선수 추가 파견이 필요해 파견 선수를 10명으로 증원했고, 2018년 1월8일 상임이사회에서 이를 승인했다”고 밝혔다.

상임이사회 결정에 따른 것이고 5명까지 출전이 가능하기 때문에 문제될 게 없다는 것이다.

이 같은 해명에도 의혹은 남아 있다. 선수 부상에 대비했다면 처음부터 남녀 5명씩 선발하겠다는 공고했어야 하는데, 선발전을 거쳐 순위가 결정된 뒤에야 선발인원을 추가함으로써 논란을 자초했고, 제대로 된 설명도 없어 의구심을 키웠다는 지적이다.

이에 대해 대한체육회 전충렬 사무총장은 “5명까지 출전이 가능하고 상임이사회 회의를 거쳤다는 게 빙상연맹의 입장이지만 실질적으로 절차상 하자가 없었는지에 대해서는 조사가 필요하다”고 답변했다.

김병욱 의원은 “가뜩이나 노선영 선수의 평창동계올림픽 출전 자격 문제를 둘러싼 행정 실수로 빙상연맹의 운영에 의구심이 많은 상황에서 세계주니어대회 선수 선발 과정도 석연치 않아 논란이 일고 있다”며, “철저한 점검을 통해 빙상연맹이 투명하고 공정하게 운영되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고양시 스마트도시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대상 수상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제4회 담수생물 다양성과 활용 국제심포지엄
기상청-행안부, 지진안전캠페인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