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제주권
서귀포시, 공공시설물 옥에 티 찾기 운영

[제주=환경일보] 김태홍 기자 = 서귀포시는 관내에 설치된 공공시설물, 표지판, 홈페이지, 책자 등에 있는 행정실수를 정비하는 ‘서귀포시 옥에 티 찾기’를 3월부터 본격 운영할 계획이라고 28일 밝혔다.

‘서귀포시 옥에 티 찾기’는 시민과 관광객을 대상으로 한 행정실수 제보시스템으로 시민참여의 열린시정 구현을 기반에 둔 소통 창구로써 2017년부터 추진해오고 있다.

올해 ‘옥에 티 찾기’운영절차는 ▲시민 행정실수 사례신고 ▲기획예산과 접수 및 담당부서 지정 ▲해당부서 현장확인 및 정비계획 회신 ▲기획예산과 신고포상금 지급▲정비실시 ▲정비사항 점검 등 6개의 과정을 통해 행정실수에 대한 정비가 이루어진다.

신고방법은 기획예산과 또는 읍면동에 직접 방문하여 신고할 수 있으며, 그 외에 서귀포시청 홈페이지, 전화, 팩스, 접근성이 쉬운 SNS(페이스북, 인스타그램)를 통한 접수창구도 운영하고 있다. ‘#(해시태그)서귀포시 옥에 티 찾기’로 본인의 계정에 사진과 함께 위치를 업로드하면 신고센터 담당자가 이를 직접 확인하여 신고를 접수하게 된다.

행정실수사례(옥에 티)가 신고센터에 접수되면 서귀포시는 ‘처리부서’를 지정하고, 처리부서 담당자는 현장확인 및 정비완료 결과를 서귀포시 홈페이지에 공개한다.

신고 건에 대해서는 ‘공공시설물’ 신고사항은 2만원, ‘홈페이지 및 책자’에 대해서는 1만원의 보상금이 지급되며, 1천만원 예산 범위 내에서 예산소진 시까지 운영하고, 향후 필요 시 예산을 추경에 반영할 계획이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지난해 옥에 티 찾기가 시민과 관광객의 많은 관심을 받으며 잘못된 시정안내사항 정비 등에 많이 기여한 만큼, 금년도 옥에 티 찾기 또한 열린시정의 모범적인 소통창구 역할을 다하여 행정에 대한 신뢰를 향상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태홍 기자  kth6114@naver.com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혁신과 지속가능성 컨퍼런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