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노동
청년 및 신중년 일자리 창출 나선다고용노동부-현대차그룹-정몽구재단, 업무협약 체결

[환경일보] 고용노동부-현대자동차그룹-현대차정몽구재단이 청년 사회적기업가 육성 및 신중년 일자리 창출을 위해 손을 맞잡는다.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과 윤여철 현대자동차그룹 부회장, 신수정 현대차정몽구재단 이사장은 5월23일 여의도 글래드 호텔에서 이 같은 내용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고용노동부와 현대자동차그룹, 현대차정몽구재단은 올해부터 5년간 총 110억원 규모로 2개의 사업(H-온드림, Good Job 5060)을 진행한다.

고용노동부가 육성한 초기 사회적기업 창업팀 중 매년 30팀을 선정해 팀당 최대 1억원의 사업개발비를 지원하고, 사업 분야별 전문 컨설팅을 제공한다(H-온드림).

또한, 신중년들이 사회적기업 분야에 진출할 수 있도록 자치단체와 훈련기관 협업을 통해 매년 200명에게 사회적기업 관련 교육훈련을 제공하고, 사회적기업 취업으로 연계해 나갈 예정이다(Good Job 5060).

천연비누를 제작·판매하는 사회적기업 동구밭 <사진제공=고용노동부>

고용노동부는 2012년부터 현대차그룹, 정몽구재단과 함께 149개의 청년 사회적기업 창업팀을 지원해 왔다(H-온드림).

이를 통해 총 고용인원이 1439명에 이르고 있으며, 총 매출액은 433억원으로 지원 전(84억원)보다 418% 증가하는 경제적 성과를 거뒀다. 그리고 이러한 경제적 성과를 기반으로 사회적가치 창출을 지속할 수 있었다.

‘동구밭(노순호 대표)’은 14명의 발달장애인을 고용해 천연비누를 제작·판매하는 (예비)사회적기업이다. 동구밭의 비누는 화학물질을 배제하고 천연재료만을 사용, 1000시간 자연 숙성한 고급 천연비누로써, 최근 상품성을 인정받아 미국·일본 등 5개국과 20만 달러 규모 수출계약을 체결했으며 워커힐, 엠바서더 등 외국계 호텔과 대기업에도 납품을 하고 있다.

또한 발달장애인의 사회성이 근속년수에 영향을 준다고 판단해 발달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텃밭을 일구는 ‘텃밭 가꾸기’ 프로그램을 운영해 발달장애인들의 사회성을 향상시키고 있다.

사회성 향상, 장애정도에 따른 유연한 근무시간 등 맞춤형 근무환경 제공으로 2016년 장애인 첫 고용 후 퇴사자가 없으며, 월매출이 325만원 증가할 때 마다 발달장애인 1명을 추가 고용하고 있다.

‘두손컴퍼니(박찬재 대표)’는 사회적기업을 비롯한 중소 온라인 판매기업의 물류업무를 대행해 노숙자, 기초수급자, 은퇴자 등 사회빈곤층에게 안정적인 일자리를 제공하는 (예비)사회적기업이다.

서울역 노숙인 강제퇴거 사건을 계기로 노숙인 일자리 창출을 통한 빈곤문제 해결을 위해 종이옷걸이 제작·판매로 창업했으나 지속가능성에 한계를 느끼고, 현재의 물류대행업으로 전환했다.

사회적기업이라고 해서 전문성이 떨어질 것이라는 편견을 깨기 위해 투자를 받아 최첨단 물류시스템을 구축했으며, 지속적인 인프라 개발 및 투자를 할 계획이다.

물류사업 시작 후 (예비)사회적기업으로 지정을 받았으며 현재는 연매출 20억원, 직원 25명의 기업으로 가파르게 성장 중이다. 10년 안에 사회빈곤층 1000명의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신중년 일자리 창출사업 신규 추진

신규로 추진하게 된 신중년 일자리 창출사업은 중앙정부-지자체-대기업-사회적기업의 협력모델로 진행된다.(Good Job 5060)

현대차그룹은 프로그램 기획 및 퇴직자 연계, 사업비 등을 지원하며, 서울시 50+재단은 신중년 교육생 모집 및 사전교육을 담당한다.

신중년 특화 사회적기업인 상상우리는 신중년 교육·직무 훈련 및 사회적기업 취업 매칭을 담당하며, 고용노동부는 신중년 적합직무지원 및 일자리 창출사업을 연계하여 인건비를 지원한다.

위의 4자 협력을 통해 매년 10개 교육과정(과정별 20명)을 운영, 5년간 신중년 1000명을 지원하고 성과에 따라 향후 확대할 계획이다.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은 “청년들의 사회적기업 창업 활성화를 위해 사회적기업가 육성사업 창업팀을 현재 550팀에서 두 배 이상 확대를 추진하고, 성장지원센터를 전국 9개 권역에 조성하는 등 체계적인 창업지원시스템을 구축 하겠다”면서 “신규로 추진하는 신중년 일자리사업을 통해 취업한 신중년이 그동안 쌓아온 전문성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사회적기업 경쟁력 및 생산성 증진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고양시 스마트도시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대상 수상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제4회 담수생물 다양성과 활용 국제심포지엄
기상청-행안부, 지진안전캠페인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