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문화·Book
문화예술계 성희롱·성폭력 예방 전문인력 양성예술인 43명 참여, 총 80시간 전문교육 수강

[환경일보] 강재원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 이하 문체부)가 여성가족부(장관 정현백, 이하 여가부)와 함께 문화예술계 성희롱·성폭력 문제를 근본적으로 예방하기 위해 전문강사를 양성한다.

문체부는 그동안 문화예술인을 대상으로 교육대상자를 모집하고 교육과정에 필요한 재원을 확보했다. 이번 전문강사 양성과정에는 ▷연극 14명 ▷문학 8명 ▷음악 5명 ▷미술 2명 ▷무용 2명 ▷국악 2명 ▷영화 4명 ▷만화(웹툰 포함) 4명 ▷기타(공연기획 등) 2명 등 9개 분야에서 예술인 총 43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여가부는 산하기관인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에서 8월27일부터 11월6일까지 총 80시간에 걸쳐 전문교육을 실시한다.

교육과정은 문화예술계 종사자로서의 경험을 폭력예방교육에 효과적으로 적용할 수 있도록 ▷성인지 관점 훈련 ▷성인지(젠더) 기반 폭력 이해 및 피해자 지원 체계 ▷문화예술계 성인지(젠더) 이슈 및 콘텐츠 분석 ▷강의 기획 및 강의력 지도(코칭) 등 문화예술 분야 교육에 필요한 전문성을 향상하는 방향으로 편성했다.

전문강사 양성과정을 이수한 교육대상자들은 내년 1월부터 성희롱·성폭력 예방교육 전문강사로서 문화예술계 각 분야에서 교육 활동을 펼친다.

문체부 김성일 예술정책관은 “문화예술계 전문강사 양성과정은 그동안 ‘문체부 성희롱·성폭력 예방 대책위원회’의 권고안, 예술계의 의견 등을 수렴하고 여가부 및 유관 기관과 협력한 결과이다. 앞으로도 예방교육의 확대, 문화예술계 성희롱·성폭력 전문상담사 교육과정의 신설 등을 통해 성희롱·성폭력 예방 및 근절을 위한 종합적인 지원체계를 갖추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여가부 최창행 권익증진국장은 “문체부와의 협력으로 양성된 전문강사들이 문화예술 분야에서 성희롱·성폭력을 예방하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전문강사들이 실제 문화예술계 내에서 활발히 활동할 수 있는 후속조치를 마련해 교육의 저변을 넓히는 데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강재원 기자  Re1@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혁신과 지속가능성 컨퍼런스
물관리 일원화 ‘환경정책 100분 토론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