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영남권
하동군 북천 코스모스·메밀꽃의 향연 ‘2주 앞으로’‘청자빛 북천하늘! 억만송이 꽃향기’ 코스모스·메밀꽃축제 21일 개막
코스모스메밀꽃 축제

[하동=환경일보] 강위채 기자 = 경상남도 하동군은 42만㎡(42ha)의 드넓은 하동 북천들판을 수놓을 국내 최대 규모의 코스모스·메밀꽃 향연이 청명한 가을의 길목에서 화려하게 펼쳐진다.

하동군은 ‘청자빛 북천하늘! 억만송이 꽃향기’를 슬로건으로 한 제12회 하동 북천 코스모스·메밀꽃축제가 오는 21일 막을 올려 10월 7일까지 17일간 북천면 직전마을 일원에서 열린다.

축제장에 경관작물로 재배되는 코스모스와 메밀꽃 잔치는 이미 전국적인 명성을 이어가고 있으며, 특히 올해는 경남도 대표축제로 선정돼 어느 해보다 정성을 들여 준비하고 있다.

600m에 이르는 희귀박 터널은 조롱박·뱀오이 같은 48여종의 희귀박이 주렁주렁 매달려 관람객의 발길을 붙잡기에 충분하고, 핑크뮬리·꽃기린·백일홍·천일홍 같은 이색꽃밭도 새로 조성돼 볼거리가 늘었다.

농산물을 이용한 체험 작물로 옥수수·왕고들빼기·고구마·해바라기를 심어 볼거리와 체험거리가 더욱 풍성해졌으며, 탐방로에는 톱밥을 깔고 탐방로 울타리와 안전펜스에는 얘기별꽃을 심어 자연친화적인 분위기를 연출했다.

파종기와 발아기에 예년에 없던 폭염과 가뭄으로 더딘 생장을 보였지만 농가와 영농조합법인, 행정이 물대기에 힘을 쏟아 정상적인 생장을 보이고 있으며, 태풍과 집중호우에도 포장 물 빼기와 배수로 정비로 피해를 극복했다.

경남 대표축제의 위상에 걸맞은 문화관광 축제로 승화하고자 올해는 별도의 개막식 없이 개막 공연으로 대신하며, 체험시설 건립으로 다양한 체험과 함께 시설 옥상을 전망대로 활용해 꽃 포장 전체를 조망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관람객을 위한 다양한 이벤트로 금반지, 섬진강쌀, 황토고구마 같은 경품을 지급해 즐기는 축제로 만든다.

이날 황금 코스모스를 찾아라·코스모스 웨딩·코스모스 가요제·농특산물 현장경매를 대표 프로그램, 메밀묵·메밀국수·메밀묵사발·메밀무침을 대표 음식으로 정하고, 행사장에서 판매되는 메밀은 법인을 통해서만 공급하도록 해 농가의 소득 증대에 기여하도록 한다.

북천의 대표 특산물인 황토고구마는 수확 후 1주간의 후숙과정을 거쳐 맛을 더하고, 포장 박스에도 스티커를 붙여 신뢰도를 높인다.

축제장 필수코스인 옛 북천역∼양보역 레일바이크는 1.2㎞의 이명터널에 화려한 빛과 음악, 하동의 사계를 벽화로 장식했으며, 내리막길 3.5㎞ 구간에 코스모스와 메밀을 심어 가을 간이역에서 만날 수 있는 낭만과 여유로움을 느낄 수 있다.

인근 이병주문학관에서는 국내·외 유명작가와 문인·평론가 등이 대거 참석하는 ‘2018 이병주하동국제문학제’가 28∼30일 3일간 열리고, 3회째를 맞는 호박축제도 축제기간 연계행사로 마련돼 볼거리가 더욱 풍성해졌다.

또한 추석연휴 기간 가족 방문객을 위한 참여 프로그램과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프로그램을 다채롭게 준비해 가족과 함께하는 축제로 만든다.

강위채 기자  wichae1700@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위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