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이내비게이션 시행 위한 국제컨소시엄 생긴다한국・유럽국가 간 해사분야 국제정보공유체계 표준화 컨소시엄 구성
임기택 국제해사기구(IMO) 사무총장 등 국제기구 관계자와 해양수산부, 덴마크 해사청, 스웨덴 해사청 등 국제정보공유체계(MCP) 컨소시엄 참가기관 관계자가 컨소시엄 창립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스웨덴 RISE, 해양수산부, 덴마크 해사청 관계자, 국제항로표지협회(IALA) Fracis Zachariae 사무총장, 국제해사기구(IMO) 임기택 사무총장, 덴마크 코펜하겐 대학, 독일 OFFIS, 스웨덴 해사청, 영국 항로표지협회,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KRISO) 관계자 <사진제공=해수부>

[환경일보] 김봉운 기자 =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2월8일(현지시각) 덴마크에서 이내비게이션(e-Navigation) 서비스 시행에 필수적인 ‘국제정보공유체계(MCP)’의 범용화 및 국제표준화를 위한 국제컨소시엄이 창립된다고 밝혔다.

이번 국제컨소시엄에는 우리나라를 비롯해 스웨덴, 덴마크, 독일, 영국 등 총 5개국의 3개 정부기관과 5개 연구기관이 참여한다.

‘국제정보공유체계(MCP)’는 24시간 끊김 없는 이내비게이션 서비스를 운영하는 데 필요한 디지털 정보화 플랫폼으로, 향후 스마트 해상물류체계와 자율운항선박 등 국제 해사․해운물류 분야의 디지털 기술 개발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해양수산부는 ‘한국형 이내비게이션 구축사업’의 일환으로 지난 3년간 스웨덴, 덴마크와 함께 국제정보공유체계(MCP)를 개발했으며, 2021년부터는 이를 이용한 한국형 이내비게이션 서비스를 시행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국제정보공유체계(MCP) 국제컨소시엄은 임기택 국제해사기구(IMO) 사무총장을 비롯한 국제기구 관계자, 정부 관계자 및 전문가들이 참석하는 유럽지역 이내비게이션 콘퍼런스 기간 중에 창립된다.

이를 통해 향후 한국형 이내비게이션 운영의 기반이 되는 국제정보공유체계(MCP)의 범용화와 국제표준화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기대된다.

국제정보공유체계(MCP) 국제컨소시엄은 총회, 이사회, 자문위원회 및 사무국 등으로 구성돼, 해양수산부는 컨소시엄 사무국의 국내 유치와 제1차 창립총회 개최를 추진할 계획이다.

김민종 해양수산부 해사안전국장은 “한국형 이내비게이션 기술의 국제표준화와 산업화를 위해 국제 협력을 더욱 공고히 할 계획이다”라며, “향후 한국형 이내비게이션 기술이 국제적으로 해상에서의 안전과 해운물류의 효율증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김봉운 기자  bongwn@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길, 환경가치를 더하다’ 춘계학술대회 토론회
[포토] ‘크라스키노 포럼-창립기념 제1차 정책포럼 및 문화공연’ 개최
[포토] ‘길, 환경가치를 더하다’ 춘계학술대회 개최
2019 코리아 랩, ‘인재과학상사·(주)현대마이크로’ 전시 참가
[포토] 2019 미래패키징 신기술 정부포상···한국생산기술연구원장상 ‘학생부문’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이상돈 교수, 람사르 과학기술 전문위원 선정이상돈 교수, 람사르 과학기술 전문위원 선정
[기고] 홍역, 예방접종이 답이다[기고] 홍역, 예방접종이 답이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