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경제 핫이슈
비서 이어 가사도우미까지···동부그룹 전 회장의 성범죄 논란 재점화김준기 전 동부그룹 회장, 가사도우미 성폭행 혐의 피소돼
<이미지출처=이미지투데이>

[환경일보] 심영범 기자 = 지난 2017년 비서를 강제 추행한 혐의로 고소 당한 김준기 전 동부그룹 회장이 이번에는 가사도우미를 성폭행한 혐의로 피소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파문이 일고 있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16일 김 전 회장의 가사도우미였던 A씨가 지난해 1월 김 전 회장을 성폭행 혐의로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2016년부터 1년 간 경기도 남양주시 소재 김 전 회장 별장에서 가사도우미로 근무하는 동안 수차례에 걸쳐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고소인 조사는 마쳤으나 피고소인 조사는 진행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회장은 지난 2017년 7월 말 질병 치료를 위해 미국으로 출국해 아직 귀국하지 않았다.

관련 사건은 지난해 5월 기소중지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으며 경찰은 김 전 회장의 여권을 무효로 한 뒤 인터폴과 공조해 김 전 회장에게 적색수배를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김 전 회장 측은 성폭행 혐의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며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심영범 기자  syb@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20 산림·임업 전망’ 발표대회 개최
[포토] 2020년 과학기술인·정보통신인 신년인사회
[포토] 지리산 천왕봉 새해 첫 일출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2019 스마트산림대전’ 참석
[포토]그린 크리스마스, ‘UN 세계공기의 날 지정’ 기념 토크 콘서트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