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문화·Book
‘변화의 바람’ 2019 유니크 영화제 개막오는 11월30일까지 서울역사박물관에서 개최, 무료 상영
‘2019 유니크 영화제’ 포스터 <자료제공=서울역사박물관>

[환경일보] 올해로 5회째를 맞은 ‘2019 유니크 영화제’가 지난 9일 막을 올렸다. 이번 영화제는 오는 11월30일까지(매주 토요일 오후 1시/4시) 서울역사박물관 야주개홀(1층 대강당)에서 열린다.

서울역사박물관과 유럽연합국가문화원(EUNIC)은 유럽의 역사와 문화를 영화로 소통하고자 매년 유니크 영화제를 개최해 왔다.

올해 ‘변화의 바람 Wind of Change’를 주제로 열린 유니크 영화제는 대한민국 독립운동 100주년의 의미를 되새기고 유럽 주요 도시의 독립운동, 민족주의 운동을 소재로 다룬 영화를 소개한다. 독일, 체코, 폴란드, 스웨덴, 헝가리, 슬로바키아, 프랑스, 이탈리아 등 주한 유럽연합국가문화원 소속 8개국 대사관·문화원에서 준비한 다양한 장르의 영화를 무료로 만나볼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역사박물관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창우 기자  tomwait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19 동절기 국민 절전캠패인 개최
[포토] 2019 Water-Detente 대토론회 개최
[포토] 김재현 산림청장 ‘숲 공동체가 희망이다’ 특강
[포토] ‘2019 수원시의회 환경국 행정감사’
[포토] 국회기후변화포럼 제38차 정책토론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