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기후변화
태풍 강타한 김천지역 피해 복구 안간힘


지난 8월31일 하루동안 김천지역에 평균 강우량 210.4mm를 퍼부
으며 큰 피해를 입힌 태풍루사가 사그러진지도 일주일 가량 지났
지만 김천은 여전히 피해복구조차 엄두를 못낼 만큼 심한 상처
를 남겼다.
특히 대덕면의 경우 358mm가 쏟아져 가장 많은 양의 강우량을 기
록했으며 이로 인해 직지천과 감천천이 범람하고 황금동 등 시
내 전역이 물에 잠기면서 986여세대 2천5백여명의 이재민 발생
과 사망 및 실종 22명 중상 2명 등 24명의 인명피해를 냈다.
이날은 또 밤 10시쯤 황금동 경부선 철도 하행선 감천철교의 3,
4번 교각이 유실돼 철길 60m가 끊겼으며 2개소의 정수장(지례,
황금)이 침수 식수 공급이 중단되고 지역 내 국도 및 지방도로
곳곳이 유실되고 붕괴되어 통행이 제한되었으며 전기와 전화가
끊긴 구성면외 4개면은 불안한 마음으로 밤을 세우기도 했다.
피해가 이렇게 크다 보니 일부지역은 3일이 지난 4일에도 도로
와 통신이 두절상태가 계속되는 악몽같은 시간을 보낸 것은 물
론 피해조사도 제대로 할 수 없을 정도다.
때문에 고립된 마을엔 헬기로 임시 먹을 생수와 생필품을 공급하
기도 했으나 겨우 2일 오전이 돼서야 감천철교 응급복구가 진행
되기 시작했다.
철도청은 피해상황이 워낙 커 오는 15일쯤 경부선 하행선 임시개
통이 가능해 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다.
한편 김천시에서는 지역공무원과 주민, 군인, 자원봉사자 등이
연일 6500여명씩 나와 복구작업에 참여하고 있으며 중장비도 170
여대가 동원되어 수해복구에 조력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황석대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제4회 담수생물 다양성과 활용 국제심포지엄
기상청-행안부, 지진안전캠페인 개최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도시적 실천' KEI 환경포럼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