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NGO
버릴 곳 없는 위험한 쓰레기 ‘방사능폐기물’월성원전 임시저장시설 추가 반대 환경운동연합 1000인 선언

[환경일보] 환경운동연합은 월성원자력발전소 핵폐기물 임시저장시설(맥스터) 추가건설에 대한 울산 북구 주민들의 찬반 주민투표를 앞두고, 6월2일 광화광장에서 추가건설 반대를 표명한 시민 1000인 선언과 함께 원자력발전소에서 나오는 핵폐기물의 위험성을 알리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경주 월성원전은 우리나라에서 유일한 중수로형 원전으로 다른 원전보다 방사능폐기물이 4.5배 더 발생한다.

그중 가장 위험한 고준위폐기물(사용후핵연료)은 10만년 동안 안전하게 보관돼야 하지만 세계 어느 나라도 안전하게 처리할 방법을 찾지 못하고 있다.

<사진제공=환경운동연합>

현재 추진되고 있는 월성원전 방사능폐기물 임시저장시설은 바로 이 고준위폐기물을 건식 저장하는 시설이며, 월성원전이 가동되는 한 이 계속 만들어질 수밖에 없다.

환경운동연합은 “정부와 한수원은 월성원전 핵폐기물 임시저장시설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형식적인 의견 수렴 절차만 밟고 있으며, 특히 월성원전과 불과 8㎞ 떨어진 울산 시민들의 의견은 완전히 배제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이와 관련 울산 시민들이 직접 나서 찬반 주민투표를 실시하고 있으며, 6월 5~6일 본투표가 진행될 예정이다. 이에 맞춰 환경운동연합은 임시저장시설 추가 건설에 반대하는 1000인의 명단을 온오프라인을 통해 함께 발표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백혈병 백신개발 후원을 위한 '한국·벨기에 국제아트교류 특별전' 개최
“비오는 날 캠핑할 땐 조심하세요”
[포토] 수도권 지자체 대상 ‘그린뉴딜 및 탄소중립’ 사업설명회
[포토] 그린피스,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철회 촉구
[포토]대벌레 방제지 현장 점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