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경제 핫이슈
3000℃에서 무해한 다이옥신 등 폐기물처리 장치 개발
동경 토시마구에 있는 쿄와 코퍼레이션은, 3000도의 초고온으로 다이옥 신
등의 유해 물질을 무해화하는 기능을 갖춘 폐기물 처리 시스템 「 신 코스
모로보 DSR(로터리형)」을 개발하여 상품화 했다고 밝혔다.

이 시스템은, 온도 2000~3000도까지 높여 무산소 상태의 장치내 에서 유
해 물질을 분해 제거하게 되며 다이옥신이 발생하기 쉬운 폐플라스틱이나
의료 폐기물 등을 분자 레벨까지 열분해 하여 안전 처리하는 것이 특징이
다.

다이옥신은, 대부분이 쓰레기 소각로에서 생기는데 이것을 무해 하도록 하
기 위해서는 폐기물을 800도 이상의 고온으로 소각해야 하고 완전하게 분
해하기 위해서는 1300도 이상의 고온 상태가 요구된다. 쿄와 코퍼레이션
이 개발한 새로운 이 시스템은 이 조건을 훨씬 만족시켜 다이옥신의 완전
분해를 실현한다고 한다.

12월 이후부터 다이옥신류의 배출 규제가 강화되면 1시간당 처리량이 4톤
이상의 소각로의 경우, 기존의 시설이 1 나노(1 나노는 10억분의 1) 그
램 이하이며 신시설이 0.1 나노그램 이하로 하는 것이 의무화된다.

이 회사는, 신시스템이 이 규제를 쉽게 클리어 하는 것을 무기로 자치체
등에 적극적으로 판매하여 연초에 50기 의 판매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일본공업신문사


일본공업신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