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건설·안전 보도자료
건설현장 불시·특별점검 강화안전사고 예방 주력

[환경일보] 김영애 기자 =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2분기 동안 사망사고가 발생한 시공능력평가 상위 100대 건설사와 사망사고가 많았던 발주청 명단을 공개했다.

2분기 사망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한 대형 건설사는 GS건설이며, 4월6일 새만금 신항 진입도로 및 북측방파호안 축조공사 현장에서 부주의로 인한 굴착기 해상전복으로 근로자 1명이 사망했고, 이틀 뒤인 4월8일 이천~오산 고속도로 민간투자사업 건설공사 터널 첨단부 암반탈락으로 1명이 사망한 후 5월7일 안전고리를 미체결한 근로자 추락사고로 총 3명의 근로자가 안타깝게 사망했다.

SK건설은 4월21일 동래 3차 SK VIEW 현장에서 콘크리트 타설장비 전도로 1명이 사망한 후 6월20일 부전-마산 복선전철 민간투자시설사업 현장에서 잠수사 1명이 사망해 총 2명이 사망했다.

그 밖에 현대건설, 대우건설, 롯데건설, 태영건설, 한신공영, 중흥토건 6개 건설사에서 부주의 등으로 1명의 근로자가 사망했다.

특히 GS건설, SK건설, 현대건설, 롯데건설의 경우는 사망사고가 발생한 지 6개월이 경과하기 전에 또 다시 사망자가 발생했고 이중 현대건설은 최근 1년간(2019.7.1~2020.6.30) 국토부에 신고 된 건설현장 사망자 누적인원이 7명으로 가장 많은 상태이다.

한편 2분기 동안 가장 많은 사망자가 발생한 발주기관은 부산광역시이며, 4월9일 하수관로신설 공사 과정에 3명의 근로자가 질식사 한 후 6월23일 부산 에코델타시티 상수도 인입공사에서 1명이 작업부주의로 사망해 총 4명이 사망했다.

국토교통부는 사망사고를 선제적으로 예방하는 차원에서 2019년 11월부터 2020년 3월까지 사망사고 발생 대형 건설사 공사현장 중 179개 현장을 2020년 1월부터 6월까지 특별·불시점검을 실시했다.

점검결과 총 271건의 부적정 사례가 적발됐으며, 품질시험이 미흡하거나 철근노출이나 재료분리 발생, 흙막이 가시설 설치 불량 등 부적정한 시공사례 6건에 대해 벌점을 부과할 예정이다.

향후 벌점 및 과태료 처분은 지방국토관리청에서 이의신청 등 행정절차를 거친 후에 최종 결정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 김현미 장관은 “건설현장이 안전한 일터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상위 건설사들이 솔선수범해 줄 것”을 강조하며, “앞으로도 사망사고가 발생한 기업을 대상으로 집중점검하는 ‘징벌적 현장점검’을 꾸준히 실시해 업계가 선제적으로 안전사고를 예방하도록 유도 하겠다”고 밝혔다.

김영애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더불어민주당 자원순환특별위원회 토론회 열려
[포토] 수자원위성 활용 전문가 포럼 개최
[포토] 함양읍 한들 들녘 참새떼
[포토] 순창 수해복구 현장
[포토] 집중호우로 인한 옥수수밭 피해 복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