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충청권 보도자료
대청호 회남수역 조류경보 ‘관심’ 단계 발령대청호 회남수역 2주 연속 조류경보 발령 기준치 초과
대청호 회남수역에 조류경보 관심 단계 발령 <사진제공=금강환경청>

[대전=환경일보] 김현창 기자 = 금강유역환경청(청장 박하준)은 8월 6일(목) 17시를 기준으로 대청호 회남수역에 대하여 조류경보 ‘관심’ 단계를 발령했다.

이번 경보는 조류 모니터링 결과, 대청호 회남수역의 유해남조류 세포 수가 ‘관심’ 단계 발령기준(1,000세포/mL)을 2주 연속 초과함에 따른 것이다.

조류경보 ‘관심’ 단계는 유해남조류 출현에 따라 녹조제거 및 확산 방지 등 대응활동을 강화 및 예방조치를 위해 발령하는 사항이다.

이는 계속된 강우(7.10~8.4, 489mm)로 인해 오염물질이 다량 유입되었고, 물 흐름이 정체된 회남수역(충청북도 보은군 회남면)으로 조류가 확산·번식하여 나타난 것으로 판단된다.

금강유역환경청은 문의수역의 경우, 2주 연속 기준치를 초과하지는 않아 이번 경보발령에는 제외하였으나, 경보단계에 준하여 대응조치를 강화할 예정이다.

금강유역환경청은 “조류경보 발령상황을 관계기관에 신속히 전파”하였으며, “대청호 인근 오염원 저감에서부터 식수원 안전관리에 이르는 단계별 대책을 차질없이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장마철 이전, 관내 하·폐수처리시설 특별점검, 하천변 방치 쓰레기 사전 수거, 방치축분 수거, 드론을 이용한 항공감시와 환경지킴이 순찰 등을 통해 녹조유발 오염물질 유입을 중점 저감·관리해 오고 있다.

이번 경보 발령에 따라 금강유역환경청은 지방자치단체, K-water 등 관계기관과 함께 오·폐수 무단 방류, 오염원 불법야적 및 투기와 같은 불법행위를 집중적으로 단속할 예정이다.

특히, 충청권 식수원에 영향이 없도록 취수구로의 녹조 유입방지를 위한 차단막 설치, 취수구 위치 이동, 녹조완화·제거 설비 운영, 독소와 맛·냄새 유발물질 제거를 위한 정수처리 강화 등 안전한 먹는 물 공급에 차질이 없도록 할 것이다.

대청호 회남수역에 대한 조류분석 결과는 ‘금강유역환경청 홈페이지 정보마당-조류(녹조)정보알림방)’에서 조회가 가능하며, 가정으로 공급되는 정수에 대한 검사 결과는 ‘국가상수도 정보시스템'에서 조회 가능하다.

박하준 금강유역환경청장은 “8월 중순 이후 본격적인 더위가 시작되는 경우를 대비하여 녹조 증식 예방을 위해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조류저감 대응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김현창 기자  hckim1158@hanmail.net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한국대기환경학회, 제63회 정기학술대회 개최
[포토] 제11회 공기의 날 기념행사
환경부 산하기관 국정감사 실시
[포토] ’2020 춘천국제물포럼’
북춘천에서 첫 서리 관측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