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특집 인터뷰
대형 산불위험 조기진화
hkbs_img_1
2004년 4월5일 한식날 오전11시40분 경 경기도 포천시 선단동 이동교 4리 인근 왕방산 줄기 아래쪽 야산, 천주교 혜화 공원묘지에서 산불이 발생했다. 한 부녀 성묘객이 커피를 마시려고 버너에 불을 붙이고 물을 올려놓으려 할 때 갑자기 강한 바람이 불면서 산소 전체에 불이 옮겨 붙었고 삽시간에 불바다가 되었다.
이날은 동쪽에서 서쪽으로 강한 바람이 불고 있었다. 산 하단에서 시작된 불이 바람을 타고 위쪽으로 거세게 옮겨 가면서 불길이 삽시간에 번지고 있었다. 화제가 난 산 뒤쪽에는 거대한 명산 왕방산이 있다. 본 기자가 현장에 도착 했을 때에는 소방차2대 와 소방대원. 공조직 사회봉사단체 의용소방대 대원, 경찰관 등 약40여명이 이리 뛰고 저리 뛰며 정신없이 진화작업 을 하고 있었다. 약1시간 정도 지나니 모든 불길을 잡을 수 있었고 진화 하는데 성공할 수 있었다.
긴급 출동하여 대형사고를 미연에 방지한 포천시 소흘읍 의용소방대 정재영 대장은 “여성의용단체 25명을 포함 60명 전대원은 휴일을 버리고 비상대기근무를 하면서 화재신고를 받고 긴급 출동하여 조기에 진화할 수 있었다”라고 했다. 포천시 의용연합회장 이재학 대원, 김순임 여성대장, 포천소방서 한영석 방호과장, 김관식 부대장, 이들은 휴무도 잊은 채 비상대기근무 하면서 성묘객이 있는 곳에 순찰을 돌고 있고 포천시 의용소방대 520명 전대원은 화재 및 산불예방에 늘 최선을 다하고 있다.
숲에는 미래가 있고, 우리 희망이 있다.

hkbs_img_2

hkbs_img_3


경기 박성구 기자


박성구  webmaster@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혁신과 지속가능성 컨퍼런스
물관리 일원화 ‘환경정책 100분 토론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