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특집 특별기획 4대강 정비
4대강 수질오염 점차 악화








4대강 주요하천의 ‘04년도 3/4분기 수질이 ‘03년 같은 기간보다 악화된 추세를 보인 반면, 2/4분기 보다는 다소 양호한 것으로 분석됐다.


7일 환경부의 ‘04년 3/4분기 4대강 주요 상수원 지역의 수질현황’에 따르면, 대체적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수질이 악화된데다 전년 동기대비 0.1~1.2㎎/L(BOD기준) 나빠진 것으로 조사됐다.


평수기의 특성을 갖는 2/4분기에 비해 0.1~5.3㎎/L(BOD기준)정도 다소나마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결과, 전년 동기보다 다소 부족한 강수량(‘03년 3/4분기 대비 80%)과 댐 방류량의 감소에 기여한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이와달리, 댐 유입량의 증가로 팔당(1.4→ 1.1㎎/L)과 주암(COD 2.7→ 2.2㎎/L)은 전년 동기보다 하천수질이 나아진 것으로 집계됐다.


환경부는 지자체 등과 합동으로 팔당주변 음식점 숙박업소 등 오수처리시설 집중 점검과 고시 개정을 통한 오염배출업체 신규 설치제한 대책을 추진키로 했다.


또한 한강수계 오염총량관리제 의무화와 축산분뇨 자원화 대책, 비점오염원관리 강화 등도 함께 실시할 계획이다.


한강수계의 상류수질(의암 1.5㎎/L)은 전년보다 다소 악화된 반면, 팔당은 개선됐으며 하류(노량진 1.4㎎/L, 가양 1.5㎎/L)는 거의 비슷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상류에 위치한 의암과 충주지점은 수질이 나빠졌는 바, 이는 댐 수문의 방류 빈도가 잦아짐에 따라 수체교란이 일어나 부유입자상 유기물질이 증가한데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


낙동강 수계는 전 지역의 수질상태가 전년도 동기보다 늘어났으나 부산지역의 주된 상수원인 물금은 1.8㎎/L의 양호한 수질을 보였다.


그외 안동(0.9㎎/L)은 전국 주요지점 중 주암 다음으로 가장 깨끗한 수질을 자랑하고 있다. 금강수계의 경우 상류(옥천 1.4㎎/L, 대청 1.3㎎/L) 역시 좋은 수질상태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청원(1.7㎎/L), 공주(1.7㎎/L), 부여(1.7㎎/L) 등 중․하류지역의 수질은 예년의 2㎎/L 대에서 1㎎/L 대를 유지하고 있다.


섬진강 수계의 주암(0.8㎎/L)은 여전히 Ⅰ등급(1㎎/L)을 유지하고 있으며, 영산강 수계의 담양(1.5㎎/L), 광주(2.9㎎/L), 무안(2.0㎎/L) 등 모든 지점에서 전년 동기보다 수질이 상당부문 악화된 것으로 조사됐다.
<권병창 기자>



권병창  sky0077@korea.com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