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방송 영상뉴스
허락된 난연제 '데카 BDE'
지난 6일 브로민과학환경포럼(BSEF) 서울세미나에서
독일 연방환경부 헬무트 슈누러 박사는 “지난 10월
데카BDE에 대한 제외결정이 나오기까지 약 3년의 시간이
걸렸다”며 “데카BDE 난연제 같은 물질이 사람들에게
주는 혜택에 대한 고려를 무시할 수 없었으며 위험평가
조사에서도 사람이나 환경에 미치는 위험요소가 발견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현재 선진국을 중심으로 할로겐계 난연제의 환경기준 강화에
따른 사용제한이 활발히 논의되고 있으므로 브롬화 난연제를
대체할 수 있는 방안 마련에 보다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특히 난연제의 환경 유해성 기준이 강화되고 있는 국내외 상황들을
고려해볼 때 국내 난연제 수입업체들은 브롬계나 염소계 난연제의
수요가 현재보다 증가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조용우  webmaster@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혁신과 지속가능성 컨퍼런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동정] 박용수 교수, 환경특강 실시[동정] 박용수 교수, 환경특강 실시
[기자수첩] 뒤늦은 미세먼지 대책, 공염불이 되지 않길[기자수첩] 뒤늦은 미세먼지 대책, 공염불이 되지 않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