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방송 영상뉴스
덴마크, 콘크리트 미신 없애기노력
콘크리트는 자주 언론의 나쁜 평가를 받아왔다. 이 물질은 유해화학물질을 내뿜고 심지어 “콘크리트 알레르기”를 일으켜 실내환경을 악화시키는 원인물질로 취급됐다.

이에 2002년부터 작년까지 7개의 프로젝트가 실시됐다. 콘크리트에 관련된 주요 환경문제를 해결함으로써 건설시 발생하는 환경영향을 줄이기 위해서다. 프로젝트는 콘크리트의 유용성을 높이고 디자인, 생산, 건설, 운영과 관련된 콘크리트의 환경영향을 줄이는 데 그 목적을 뒀다.

프로젝트는 덴마크 환경보호청(Danish EPA), 덴마크기술연구소(Danish Technological Institute), 베토닌더스트리엔 팔레스라드(산업계 대표, Betonindustriens Fællesråd), 알보그 포틀랜드 A/S(Aalborg Portland A/S)가 공동으로 자금을 댔다.

‘콘크리트 기화(Evaporation from Concrete)’라는 프로젝트는 콘크리트에서 발생하는 가스가 빌딩에서 실내환경문제를 일으키지 않는다고 결론내렸다. 이 밖의 프로젝트들도 콘크리트에 대한 질못된 미신을 해결하는 데 도움을 줬다.

이 프로젝트들은 단지 오해나 미신을 풀어줬을 뿐 아니라 변화도 일으켰다. 콘크리트 슬러지, 콘크리트 잔유물, 폐기물에서 탄화수소를 추출하기도 했다.

<2007-01-19 덴마크 환경부, 정리 김태형 기자>

김태형  webmaster@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일연 유현덕의 캘리그래피] ‘한가위’
[일연 유현덕의 캘리그래피] ‘추분’
[포토] 고양시 스마트도시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대상 수상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