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보
제설장비로 미세먼지 제거에 나선다전국 최초로 미세먼지 제거에 ‘자동액상살포장치’ 활용
‘자동액상살포장치’ 분사 장면 <사진제공=서울시>

[환경일보] 강재원 기자 = 서울시는 겨울철 제설작업을 위해 서울 전역 53개소에 설치돼 있는 ‘자동액상살포장치’를 도로 위 미세먼지 제거에 사용한다.

시가 6월11일부터 9월30일까지 활용하는 ‘자동액상살포장치’는 깨끗한 물을 넣어 도로 위에 물을 자동 분사하는 방식이다.

자동차 배기가스로 인한 미세먼지를 줄이고, 여름철 뜨거워진 도로 열기도 식히는 효과를 낸다는 계획이다.

여름철 자동액상살포장치는 평일 9시부터 18시까지 운영하며, 서울시내 미세먼지 심한 날(평균농도 50㎍/㎥ 초과)과 폭염특보(주의보‧경보) 발령 시 원격제어 방식으로 가동된다.

2시간 간격으로 15분 동안 운영되는 식이다. 시는 교통상황을 모니터링하고 날씨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작동시간과 간격을 탄력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고인석 서울시 안전총괄본부장은 “겨울철 제설기간에만 활용됐던 제설장비를 미세먼지 저감과 도심열섬 완화 등을 위해 확대 활용하게 됐다”면서“다만 도로노면에 물 분사시 차량의 물 튀김 현상이 발생할 수 있어 이에 대한 시민들의 이해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강재원 기자  Re1@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WMO·WMI 인공강우 전문가 '지속적 연구' 강조
[포토] ‘청소년 기후소송 포럼’ 개최
[포토]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한 국가 물환경정책 방향' 토론회 개최
[포토] '통합물관리시대, 지속가능한 하천 치수 정책' 토론회 개최
[포토] 2019 환경산업육성 정책설명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